[자막뉴스] 화려한 축제 뒤 실종된 시민 의식 여전 / YTN

Related Videos
Video Discription: 어젯밤 서울 여의도에선 앞서 보셨듯이 대규모 불꽃 축제가 열렸는데요.

85만 명이 넘는 엄청난 인파가 몰렸지만, 시민 의식 부재가 씁쓸함을 남겼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불꽃 축제 명당자리로 꼽히는 다리 위.

본격적으로 축제가 시작되자 많은 시민이 난간에 기댄 채 불꽃 쇼를 감상합니다.

[경찰 관계자 : 난간에 계신 분들 내려와 주세요.]

불꽃을 카메라에 담겠다는 마음에 두 명에서 세 명씩 오토바이를 타고 사진을 찍는 시민들로 도로는 무법천지로 변합니다.

막으려는 경찰도 진땀을 흘립니다.

[경찰 관계자 : 불꽃 없을 때는 (이곳에) 오토바이가 잘 안 지나갔는데. 그건 맞는 것 같아요. (축제) 시작하고 나서 오토바이가 계속 왔다 갔다 해서….]

여기에 불꽃축제를 구경하는 차들이 서행하면서 끝 모를 차량 정체도 빚어졌습니다.

화려한 축제가 막을 내리고 시민들도 하나둘씩 자리를 뜨면서, 축제의 여흥을 깨는 볼썽사나운 장면도 속출합니다.

여의도 한강공원은 쓰레기 천지로 변했습니다.

쓰레기를 그대로 두고 떠나거나 쓰레기통이 아닌 곳에 버린 시민들 때문에 널브러져 있는 쓰레기 더미와 먹다 남은 음식은 발에 챌 정도입니다.

바로 맞은편에 쓰레기통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부 시민들의 비양심적인 행동으로 곳곳에 쓰레기가 쌓여 있습니다.

보다 못한 일부 시민들이 쓰레기를 주워 보지만 역부족입니다.

[서복희 / 서울 역촌동 : 앞으로는 자기가 먹은 음식 쓰레기는 가지고 가서 쓰레기가 있는 곳에 모아서 버려주면 좋을 것 같아요.]

별다른 안전사고는 없었지만, 실종된 시민 의식이 불꽃이 전해준 즐거움을 잊게 할 정도로 씁쓸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71001031600885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

Video Just Watched

Dailymotion.com

Youtub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