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살인' 용의자 행방 묘연...추적범위 확대 / YTN

Related Videos
Video Discription: 어젯밤 경기도 화성시의 한 원룸에서 남녀 두 명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용의자의 행방이 오리무중입니다.

경찰은 도주한 것으로 추정되는 야산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는데, 추적 범위를 더 넓히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경국 기자!

아직 용의자의 정확한 행방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요?

[기자]
사건 발생 20시간이 다 돼가지만, 용의자의 행방은 아직 오리무중입니다.

사건은 어젯밤(27일) 9시 반쯤에 일어났습니다.

경기 화성시에 있는 한 원룸에서 38살 권 모 씨와 41살 장 모 씨가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여성인 권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남성인 장 씨는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탐문 수사를 통해 41살 곽 모 씨를 용의자로 특정했습니다.

아직 곽 씨가 피해자들과 어떤 관계인지는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CCTV 등을 통해 행적을 좇은 경찰은 경기 용인시 함박산 부근에서 인도와 차도 사이에 세워진 곽 씨의 차량을 발견했습니다.

인도 위 펜스를 들이받고 차량을 버린 뒤 도망간 것으로 보이는데, 살해 용의자가 잠적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근 주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함박산 부근엔 대학교 두 곳과 주택가가 있어서 2차 범행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경찰은 일단 곽 씨가 차를 버리고 산으로 들어갔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밤사이 계속 수색이 진행됐는데, 경찰 헬기까지 투입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인원을 더욱 늘려 현재 360여 명을 투입해 일대를 수색하고 있습니다.

또 주변의 대학교와 주요 교통 시설로까지 수사 범위를 넓힐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190128172311961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

Video Just Watched

Dailymotion.com

Youtub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