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안고 태풍 '타파' 북상...전국 태풍 영향권 / YTN

Related Videos
Video Discription: ■ 진행 : 이광연 앵커, 박석원 앵커
■ 출연 : 정혜윤 / 문화생활과학부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번에는 취재기자와 자세히 태풍 전망해 보겠습니다. 문화생활과학부 정혜윤 기자 나와 있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정혜윤 기자, 앞서 제주 유종민 기자, 김수현 캐스터 다 연결해 봤는데 마이크를 타고 바람 소리가 크게 들릴 정도인데 북상도 하기 전에 비바람이 불고 있고 피해도 속출하고 있는데 지금 어디까지 와 있는 겁니까?

[기자]
일단 태풍 타파는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0km 정도의 빠른 속도로 북상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미 28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중형급의 강한 태풍으로 발달을 했고요. 강풍 영향반경도 350km에 달합니다. 결국 전국에 태풍 영향권에 드는 셈입니다. 태풍은 오늘 오후 3시쯤, 제주도 동쪽 해상을 거쳐 밤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보이는데오늘 밤 10시쯤 부산 해안 앞바다에 바짝 붙어서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태풍의 상륙 가능성은 현재 낮아졌다고 기상청에 예보한 상황이고 태풍 영향 반경이 워낙 크기 때문에 해안을 인접해 지날 때까지도 중형급의 강한 세력을 유지할 가능성이 무척 큽니다. 따라서 상륙을 하나 스쳐지나가지만 피해는 클 것으로 우려됩니다. 이 때문에 특보 상황을 좀 보실까요. 이미 제주도와 남부 내륙 곳곳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져 있고요. 해상에는 대부분 태풍경보와 풍랑경보가 발효 중에 있습니다. 중부 지방의 경우에는 충청 일부와 강원 남부까지만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 중이고 서울 등 지역은 비보다는 바람이 주로 강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현재 강풍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지난번 태풍 링링은 비보다 바람이 강한 전형적인 바람 태풍이었고 이번에도 바람이 만만치 않지만 그보다는 상대적으로 비가 더 많은, 비 태풍인 거죠?

[기자]
맞습니다. 지난번 태풍 링링은 비보다는 바람이 강했던 전형적인 바람 태풍이었습니다. 서해를 타고 올라오면서 전남 흑산도 지역에서 초속 54. 4m였죠. 역대 5위 강풍이 기록됐고요. 하지만 이번 17호 태풍 타파는 링링와 달리 바람도 강하지만 비가 더 심한 비 태풍으로 기록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태풍이 몰고 온 거대...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8_20190922120044118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

Video Just Watched

Dailymotion.com

Youtub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