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중형급으로 발달...전국 태풍 영향권 / YTN

Related Videos
Video Discription: ■ 진행 : 류주현 앵커
■ 출연 : 정혜윤 / 문화생활과학부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17호 태풍 '타파'는 중형급의 강한 태풍으로 세력이 강해진 채 빠르게 북상 중입니다. 태풍은 오늘 오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밤에는 부산 해안을 스치듯 지날 전망입니다. 특히 이번 태풍은 바람도 강하지만 폭우를 동반한 '비 태풍'이어서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와 함께 태풍 현황 또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문화생활과학부 정혜윤 기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태풍이 빠르게 북상 중인데요. 예상대로라면 제주도에 근접했을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 현재 어디에 있는 겁니까?

[기자]
일단 태풍 타파는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0km 정도의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28도 이상의 고수온 해상을 지나면서 중형급의 강한 태풍으로 발달을 했고 또 강풍 영향 반경도 현재 350km에 달하고 있습니다.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셈입니다.

앞으로 태풍은 오늘 오후 3시쯤이면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이고 밤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는데요. 오늘 밤 10시쯤 부산 해안에 바짝 붙어서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기상청은 상륙할 가능성은 낮아졌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태풍의 영향 반경이 워낙 큰 데다 해안을 인접해 지날 때까지도 중형급의 강한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태풍이 상륙하나 지금처럼 스쳐가나 피해는 클 것으로 우려됩니다.


지난번에는 태풍 링링이 비보다는 아무래도 바람이 강한 바람 태풍이었잖아요. 그런데 이번에 타파는 비가 강한 태풍이라고요?

[기자]
맞습니다. 지난번 수도권을 강타했던 태풍 링링의 경우 전형적인 바람태풍이었습니다. 서해를 타고 올라오면서 전남 흑산도 지역에서 초속 54.4m의 역대 5위 강풍이 기록되기도 했죠. 하지만 17호 태풍 타파의 경우 링링과 달리 바람보다는 비가 더 심한 비 태풍인데요. 태풍이 몰고 온 거대한 비구름이 우리나라 상공에 지금 자리잡은 찬 공기와 부딪히기 때문에 더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보통 1시간에 30mm 이상의 비가 쏟아지면 집중호우라고 부르고 있는데 태풍 타파의 경우에는 우리나라에 시간당 50mm ...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8_20190922141345394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

Video Just Watched

Dailymotion.com

Youtub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