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성장률 '충격'…올해 '2% 성장' 흔들

Related Videos
Video Discription: ◀ 앵커 ▶

지난 3분기 우리 경제성장률이 예상보다 안 좋은, 0.4%에 머물렀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낮은 성장률이라 말이 많은 올해, 2% 성장도 지키기 어려워졌습니다.

강나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은 0.4%.

예상보다 훨씬 낮았습니다.

이번엔 특히 건설투자가 큰 폭으로 준 게 결정적 영향을 줬습니다.

2015년 당시 정부가 경기부양을 위해 아파트 건설을 집중한 여파로 작년부터는 주택건설이 계속 줄어든데다, 도로나 기반시설 등 사회간접자본 투자도 올해는 상반기에 집중됐던 탓입니다.

[박양수/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민간부문의 투자 조정, 민간 부문에서 설비 투자와 건설 투자는 계속해서 조정 과정을 거쳐왔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지갑을 더 굳게 닫았습니다.

작년보다 옷도 덜 사고, 일본 불매운동·홍콩 시위 등의 영향으로 항공료 등 여행 지출도 줄었습니다.

성장의 두 축인 투자와 소비가 모두 꺾인 겁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여러 가지 변수가 있어서 4/4분기는 지켜보겠습니다. (경제성장률) 2%가 현재로서 쉽지는 않겠지만…"

우리 경제성장률이 2% 아래로 내려간 건 IMF를 겪었던 1998년과 2009년 금융위기 때 등 네 차례뿐.

4분기에 1% 이상 성장하는 이변이 없다면 2017년 3.2% 작년 2.7%에 이어 불과 2년 만에 성장률 1%대로 주저앉는 셈입니다.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로선 성장 동력인 수출이 회복돼야 하는데 세계 경제 전망도 밝지 않다는 것도 문제입니다.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세계경제 성장률이 올해보다 내년에 더 낮아질 것으로 보이고요. 우리 수출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글로벌 교역 증가율은 이보다 더 떨어질 가능성이 높고 중국 경기 둔화세가 지속되고…"

다만 재고가 줄어 수요 회복의 조짐이 보이는 D램 등 주력상품의 가격 반등이 얼마나 빨리 되느냐가 경기회복의 가늠자입니다.

한국은행은 다음 달 올 한 해 성장률과 함께 내년 전망치를 다시 발표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강나림입니다.

--

Video Just Watched

Dailymotion.com

Youtube.com